삼바 자가면역 치료제, 상반기 유럽매출 전년비 4.4%↑
삼바 자가면역 치료제, 상반기 유럽매출 전년비 4.4%↑
  • 방수진 기자
  • 승인 2021.07.23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네팔리ㆍ임랄디ㆍ플릭사비 3총사 4억750만 달러 판매
                                         왼쪽부터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베네팔리,임랄디,플릭사비)의 상반기 유럽 제품 매출이 4억75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4.4% 상승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Biogen)이 22일(미국 현지시간) 발표한 분기 실적 발표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은 경쟁 심화에도 판매량 확대로 지난해 하반기(4억530만 달러)에 이어 올해 상반기까지 매출이 연속으로 4억 달러를 돌파했다.

특히, 유럽 에타너셉트 성분 의약품 시장 점유율 1위 제품인 '베네팔리(Benepali)'는 올해 상반기 2억4320만 달러(약 2750억원)의 매출을 거두며 오리지널 의약품 '엔브렐(Enbrel)'과의 판매 격차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전 세계 매출 1위 의약품 '휴미라(Humira)'의 바이오시밀러인 '임랄디(Imraldi)'는 1억1350만 달러(약 1280억원), '레미케이드(Remicade)' 바이오시밀러 '플릭사비(Flixabi)'는 5080만 달러(약 57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또 바이오젠에 따르면 유럽 내에서 이들 제품 3종을 처방받은 누적 환자는 24만명에 달하는 등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환자들의 치료 기회 확대와 더불어 글로벌 시장 내 '데이터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판매량 확대로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업계 리더십을 강화하고 있으며 향후 안과질환 치료제 등 다양한 분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